> 초등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특별한 뇌를 가진 도토리의 이야기-'도토리 사용 설명서'를 읽고
도토리 사용 설명서를 읽고
 
김홍주(초6) 기사입력  2015/10/29 [17:20]

특별한 뇌를 가진 도토리의 이야기

 

이 책의 주인공은 김유진이라는 아이이다. 유진이는 뇌성마비에 걸린 장애인인 것 같다. 그런데 책에서는 유진이를 장애인이라 표현하지 않고 ‘도토리’라고 하였다. 그리고 유진이의 뇌가 특별하다고 하였다. 작가는 도토리들을 응원하고 도토리들에 대한 나쁜 편견을 사람들에게서 없애기 위해 이 책을 쓴 것 같다. 나도 이 책을 읽기 전에는 도토리들을 무섭다고 생각하였고, 가까이 하고 싶지 않았다. 우리 학교에도 특별한 뇌를 가진 아이가 있다. 그 아이는 유진이와 달리 걸을 수 있다. 하지만 걸을 때 위태로워 보인다. 또 말을 할 때도 힘들어 보일 때가 있다. 어느 날 그 아이가 말도 못 하면서 계속 울기만 하여 듣기 싫었다. 그 아이가 왜 그렇게 답답하게 울고 있었는지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나는 유진이가 소개서를 쓸 때 ‘도토리 사용 설명서’를 직접 지었다는 것을 알고 놀랬다. 자신만의 표현방법을 만드는 유진이가 똑똑하고 대단하다는 생각을 하였다. 그리고 소개서의 제목도 잘 지은 것 같았다.

내가 생각하기엔 유진이는 예쁜 여자 선생님을 좋아하는 것 같다.

입학식 때 유진이는 사뿐사뿐 걷는 여자 선생님만 바라보고 있었기 때문이다. 재미있던 것은 ‘담임교사 : 고진경’이라 적힌 종이를 보고 예쁘고 상냥한 여자 선생님을 기대했다는 것이다. 그런데 고진경 선생님은 곰처럼 커다란 남자 선생님이셨다.

유진이가 실망하였지만, 나중에는 고진경 선생님과 친하게 지내어서 다행이었다.

내가 생각하기엔 고진경 선생님은 정말 착하신 것 같다. 아이들과도 잘 놀아주고 잘 가르쳐 주시기 때문이다. 어쩌면 유진이의 담임교사가 고진경 선생님이 된 것이 더 잘 된 것일지도 모른다.

나도 이제부터는 이 세상 모든 도토리에 대한 나쁜 편견을 버릴 것이다.

도토리들을 멀리하지 않고 가까이 해야겠다.

또 도토리들을 배려하고 그들의 인권을 존중해 주어야겠다.

내가 만약 유진이었다면 나는 유진이의 ‘도토리 사용 설명서’처럼 자신만의 표현

방법을 못 만들고 표현하지 못하여 답답해하고 있었을 것이다.

그런데 도토리들은 얼마나 답답할까?

그런 마음을 여태까지 알아주지 못한 것이 왠지 미안하다.

세상 모든 사람들이 도토리들의 마음을 이해해 줬으면 좋겠다.

“도토리들아, 힘내렴. 내가 응원할게.”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10/29 [17:20]  최종편집: ⓒ sciencecc.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